누구나 알고 있지만 끝까지 읽은 사람은 드문 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