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14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8개의 키워드로 읽는 근현대미술
미술을 통해 근현대의 시공간을 탐사하고, 8개의 키워드를 통해 근대성과 근대문화의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보고자 한다. 나아가 미술적 이미지들이 내 삶 속에서 작동하는 방식을 탐구하며, 다른 방식으로 삶을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가능성들을 모색해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App 구매시 44,000원 ]
    • 총  8강  |  32교시  |   17시간 51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채운

미셸 푸코 가로지르기 심세광 | 39,000원

현대미술론 김승호 | 49,000원

미술을 통해 근현대의 시공간을 탐사하고, 8개의 키워드를 통해 근대성과 근대문화의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보고자 한다. 나아가 미술적 이미지들이 내 삶 속에서 작동하는 방식을 탐구하며, 다른 방식으로 삶을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가능성들을 모색해보자. 우리 근대인의 문화와 의식의 기원에 대해 의심을 품은 적이 있다면, 누구나 환영한다!



8개의 키워드로 읽어보는 미술 작품, 그 속의 근현대 시공간 탐험!


우리는 흔히 우리 자신이 먼 과거에서 지금까지 연속적으로 발전해왔다고 생각한다. 또한 우리가 세계를 인식하고 감수하는 방식이 하나의 진리라든가 본질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근대라는 시공간을 가로질러 가보면 일련의 불연속들이 발견된다. 우리 자신이 이렇게 생각하고 느끼는 것이 자연스러운 게 아니라는 것이다. 예컨대, 우리가 지금 사랑과 결혼에 대해 품은 관념이, 우리의 육체와 정신에 대한 인식이, 나아가인간의 개념자체가 불변의 진리인가? 그게 아니라면, 그것들은 어떤 식으로 형성 혹은 발명된 것인가? 미술을 통해 근현대의 시공간을 탐사함으로써 이런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보려고 한다. 나아가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가능성들을 모색해보고자 한다.



도시의 풍경은 사라졌다?!


오스트리아 출신 철학자 이반 일리히 (Ivan Illich, 1926 ~ 2002.12.2)에 따르면 도시의 균질적인 공간에서 인간이 정주(定住)의 기술을 잃어버렸다고 한다. 마을이 사라지고, 이웃이 사라지면서 결국 우리도 흔적 없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정주가 인간이 되찾아야 할 삶의 기술이라고 말한다. 8강 동안 우리가 탐사할 근대라는 시공간은 실체가 아닌, 어쩌면 이미지에 불과한 것일지도 모른다. 이미지는 이미지일 뿐, 그 이미지를 현실 속에서 체험하고 사유하지 못한다면 그저 또 헛도는 지식 하나만 더 소비하게 될 뿐일 것이다. 이반 일리히를 빌려 던지고자 한 화두는 바로 이것이다. 어떻게 우리가 잊고 있던 삶의 기술을 되찾아 연마할 것인가’, ‘어떻게 이 규격화된 삶 속에서 새로운 활력과 저항을 모색할 것인가를 묻고자 함이다.

 


내가 살고 있는 이 시대가 결국


예술은 가장 민감하게 그 시대를 포착해내는 힘을 가지고 있다. 그 시대가 앓고 있는 병을 예민하게 포착하고 진단해, 그 고통에 지배되지 않고 형상을 만들어내는 것이 바로 예술이다. 8번의 강의 동안 다양한 미술 작품들을 함께 보며 시대를 그려낸 예술이 우리에게 던지는 화두들을 함께 고민해보고자 한다. 어쩌면 그 질문들은 스스로에게 근본적으로 던지는 삶의 물음일 것이다. 나의 신체가 도시라는 공간과 어떤 방식으로 관계하고 있는가, 내가 자연과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가, 나의 /섹슈얼리티/사랑이라고 하는 것이 얼마나 시대적이고 역사적인 것인가…. 이 강의는 명화와 예술들을 새롭게 접근해볼 수 있는 기회뿐만 아니라, 예술과 시대가 소통하는 방식을 이해하며 그 속에 우리 자신의 모습을 새롭게 만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제, 그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 각자가 우리 삶 속에서 꿈틀거리는 또 다른 몸짓을 만들어낼 수 있는 가능성을 꿈꿔보자!



제2강 자연, 무소유의 삶중에서

제5강 가족, 사랑, 성 :가족과 사랑의 불가해한 환타지중에서

제7강 너의 죽음을 기억하라 : 죽음과 근대성중에서
 
- 참고문헌
돈 드릴로, 『코스모폴리스』 (2013, 새물결)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화두(話頭) : 여기, 사는, 사람들-1
  • 27분
  • 1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화두(話頭) : 여기, 사는, 사람들-2
  • 31분
  • 2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근대 도시계획의 모델, 오스만의 파리-1
  • 40분
  • 2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근대 도시계획의 모델, 오스만의 파리-2
  • 43분
  • 2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정주(定住)
    19세기 도시 공간
    오스만의 파리
    ‘근대’라는 스펙터클
    1850년 런던박람회와 수정궁
    1900년 파리박람회와 에펠탑
    군중 속의 산보자
    철도, 속도의 경이
  • 1교시 - ‘자연’에 대한 인식들-1
  • 35분
  • 2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자연’에 대한 인식들-2
  • 31분
  • 3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소외된 자연, 소비되는 자연-1
  • 41분
  • 3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소외된 자연, 소비되는 자연-2
  • 37분
  • 3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고대 그리스의 ‘자연(Physis)’
    ‘하모니’로서의 자연
    중세의 자연
    르네상스, 풍경의 탄생
    숭고한 자연과 숭고한 감정
    反문명으로서의 자연
    철도와 여행
    자연이라는 소비 공간
  • 1교시 - 원시, 미개, 야만 : 문명의 발명품-1
  • 40분
  • 3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원시, 미개, 야만 : 문명의 발명품-2
  • 27분
  • 4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식민지와 야만의 이미지-1
  • 34분
  • 4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식민지와 야만의 이미지-2
  • 37분
  • 4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레비스트로스, 『슬픈 열대』 (1955)
    인디언, ‘야만의 발명’
    콜럼버스의 원정
    헤시오도스의 프로메테우스
    아이스퀼로스, 『결박당한 프로메테우스』
    경제의 과학화
    성장중독증
  • 1교시 - '인디언’이라는 ‘야만의 발명
  • 33분
  • 4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혁명의 이미지
  • 31분
  • 5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영웅과 민중의 형상들-1
  • 42분
  • 5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영웅과 민중의 형상들-2
  • 38분
  • 5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민중, 다중?
    시민/대중의 정의
    고전적 마르크스스주의
    다수성과 소수성
    러시아 아방가르드 미술
    소수자-되기
    메이저/마이너
    소비에트 미술
  • 1교시 - 근대 가족의 형성
  • 40분
  • 5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근대적 ‘성’과 ‘사랑’의 기원-1
  • 39분
  • 6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근대적 ‘성’과 ‘사랑’의 기원-2
  • 30분
  • 6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욕망/행위/쾌락의 삼각형
  • 27분
  • 6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근대의 섹슈얼리티
    푸코, 『앎의 의지』
    근친상간
    남편-아내/부모-자식
    행위/욕망/쾌락의 일치
    욕망/행위/쾌락의 삼각형
    푸코, 『쾌락의 활용』
    아프로디지아aphrodisia
    아스케시스
    존재의 미학
  • 1교시 - 근대의 미디어 혁명
  • 34분
  • 6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디지털과 테크놀로지, 그리고 예술-1
  • 34분
  • 7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디지털과 테크놀로지, 그리고 예술-2
  • 31분
  • 7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미디어와 이미지, 스펙터클의 사회
  • 33분
  • 7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미디어라는 ‘괴물’
    봉준호 <괴물>
    국가, 민족이라는 ‘상상의 공동체’
    정보의 상품성
    예술과 테크놀로지
    발터 벤야민의 통찰
    아날로그와 디지털
    원본과 복제
    정보 고속도로와 우리
    예술,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천사
    지금, 예술은 무엇과 싸울 것인가
  • 1교시 - 죽음에 관한 이야기 몇 개
  • 29분
  • 7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개인적인 죽음과 공동체적 죽음
  • 33분
  • 8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죽음에 대한 멘탈리티의 역사
  • 34분
  • 8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우리시대의 죽음과 죽음에 대한 은유
  • 33분
  • 8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어느 인디언부족들의 죽음
    디오니소스의 죽음과 그리스도의 죽음
    붓다의 죽음
    ‘죽음’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는 네 가지 주제
    죽음의 다섯 가지 유형
    죽음과 권력
  • 1교시 - 근대라는 시공간 속 제도화와 탈신체화-1
  • 29분
  • 8강 1교시 강의보기
  • 2교시 - 근대라는 시공간 속 제도화와 탈신체화-2
  • 27분
  • 9강 2교시 강의보기
  • 3교시 - 우리 시대의 얼굴과 삶의 가능성-1
  • 26분
  • 9강 3교시 강의보기
  • 4교시 - 우리 시대의 얼굴과 삶의 가능성-2
  • 25분
  • 9강 4교시 강의보기
  • 주요내용
  • 근대적 삶
    돈 드릴로, 『코스모폴리스』
    제도화
    탈신체화
    동양철학의 天,地,人.
    근대 시공간의 사유
    우리의 ‘몸’ (人)
    우리 시대의 ‘얼굴’
    ‘예술’, 시대의 진단과 치유
채운 (미술사학자, 고전비평공간 규문 대표)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잠시 직장을 다니다가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에서 미술사 박사 과정을 수료하였다. 근현대미술에서 시작해서 시공간을 넓혀나가다 보니 근대를 넘어 고대(古代)에 이르게 되었고, 동서양의 철학과 문화를 가로지르게 되었다. 

동아시아의 철학과 문화를 현대적 언어로 새롭게 해석하겠다는 포부로, 현재 ‘고전비평공간 규문’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 다양한 공부를 하면서 동서양의 철학, 역사, 문화 전반에 횡단적인 독해와 글쓰기를 실험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철학을 담은 그림』, 『사람은 왜 알고 싶어 할까』, 『글쓰기와 반시대성, 이옥을 읽는다』, 『느낀다는 것』, 『예술의 달인, 호모 아르텍스』, 『재현이란 무엇인가』, 『언어의 달인, 오모 로퀜스』 등이 있다. ​

 

- 저서
『철학을 담은 그림』(청림출판사, 2015)
『사람은 왜 알고 싶어 할까』(낮은산, 2015)
『글쓰기와 반시대성, 이옥을 읽는다』(북드라망, 2013)
『고전 톡톡 : 고전, 톡하면 통한다』(공저, 그린비, 2011)
『느낀다는 것』(너머학교, 2011)
『예술의 달인, 호모 아르텍스』(그린비, 2007)
『재현이란 무엇인가』(그린비, 2009)
『언어의 달인, 오모 로퀜스』(그린비, 2007)
『근대와 만난 미술과 도시』(공저)
- 역서
『에드바르 뭉크』(수 프리도 저, 을유문화사, 2008)
- 논문
「근대적 미술개념과 미술인식」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우수 키워드로 읽어 정리가 잘 되요 이*현
8개 키워드로 미술을 읽는다는 방식이 새로웠습니다! 특히 근대적 삶에 대해 풀어내시면서 죽음에 대해서도 많이 언급하셨어요. 7강의 죽음 키워드가 와닿았고. 언제 죽음을 생각해본적 있냐는 선생님 말씀에 쿵.. 미셸 푸코는 '죽게 내버려두고 살게 만드는 권력'이라는 표현을 했다지요. 강의록도 꼼꼼하네요.
이성현 님:)

미술을 통해 시공간을 탐사하는 체험! 즐거우셨나요 :)
문화와 의식의 기원에 대한 의심으로부터 출발하는 본 강의~
재밌게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admin (14.10.15)
우수 근현대 미술... 손*정
평소에 자연에 관심이 많은데.. 서양에서 자연을 최초로 그린 사람이라니..그것도 공존의 개념으로 그려졌다는 게..음. 신기하네요. 선생님 말씀처럼 저도 문명의 노예가 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작품을 통해서 문명과 야만의 이미지를 배우니 더 와 닿았구요. 문명에 대해서 사유하게 된 기회도 되었어요. 작품도 많이 보고. 채운 선생님의 또랑또랑한 목소리 덕분에 인상 깊은 수업이었습니다.
우수 나에게 던져진 화두들에 대해 고민해보게 됩니다 염*정
강좌 끝까지 다 듣게 하는 흡입력이 있는 것 같아요. 특별히 미술적 이미지가 작동하는 방식에 대해 생각해본 것 같구요... 근대라는 시공간이 실체가 아닌, 이미지에 불과한 것일지도 모른다는 말씀.. 깊이 새겨 갑니다. 채운 쌤 강의 좋아요.
8 적극 추천하는 강의입니다 변*영
7 멋진 강의 곽*정
6 근현대 미술의 키워드 이*정
5 채운 선생님 성*
4 8개의 키워드로 읽는 근현대미술 오*순
3 시대와 나의 삶의 성찰하게 하는 강의 양*정
2 나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기회를 제공한 탁월한 강의 홍*란
1 도시 공간 속에 수납되는 우리들. 김*원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